더불어민주당 노영민 충북지사 후보가 25일 100조원 투자유치를 공언하고 나섰다.

노 후보는 이날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한미 정상은 반도체, 배터리, 전기차, 청정에너지에 대한 기술·경제동맹을 강화하기로 했다"며 "우리가 주도권을 가진 반도체, 배터리 등 분야에서 한국이 미래 글로벌공급망을 선점할 모멘텀이 마련된 것"이라고 말했다.
노영민 "4대기업 국내 투자액 480조 중 100조 유치할 것"

노 후보는 이어 "어제 삼성과 현대차, 롯데, 한화 그룹이 588조원에 이르는 신규 투자계획을 발표했다"며 "기업 유치·일자리 전문가인 제가 국내 투자액 480조 중 100조원 이상의 투자유치를 확보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충북이 오송을 중심으로 바이오헬스 분야에서 확실한 경쟁력을 지닌 점, 충북의 이차전지·태양광 셀·태양광 모듈·반도체·바이오 생산액이 전국 1∼3위인 점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노 후보는 "주중 대사와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일하며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부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까지 국내외 재계인사들과 광범위한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했다"며 "기업과 투자유치를 위한 연결고리가 되겠다"고 했다.

노 후보는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증설을 실현해 충북을 이천, 평택과 함께 세계 반도체산업의 트라이앵글로 만들고, 100조원 이상의 투자유치를 성사시켜 수도권에 대항할 200만 신수도권으로 충북의 체급을 키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