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단 접견…김상희 부의장 "젠더 갈등 유감"
윤 "정치 경력 짧아 시야 좁았다…더 크게 보겠다"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의장단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 집무실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을 비롯한 의장단을 접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강인선 대통령실 대변인은 24일 윤 대통령이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과 용산 집무실에서 가진 접견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접견에서 헌정사상 첫 여성 국회 부의장인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대선 국면에서 많은 논의가 있었고, 불필요한 갈등이 있었다. 유감스럽게 생각하는 것은 젠더 갈등"이라며 "선거 때와 대선 이후는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제가 정치를 시작한 지 얼마 안 돼 시야가 좁아 그랬던 것 같은데 이제 더 크게 보도록 하겠다"며 "공직 인사에서 여성에게 과감한 기회를 부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최근 공직 후보자들을 검토하는데 그중 여성이 있었다. 그 후보자의 평가가 다른 후보자들보다 약간 낮았는데, 한 참모가 '여성이어서 평가를 제대로 받지 못한 게 누적돼 그럴 것'이라고 하더라"며 "그때 정신이 번쩍 들었다"고 털어놨다.

윤 대통령은 그간 '능력주의'를 표방하며 특정 성별에 대해 할당을 하지 않겠다는 기조를 유지해왔다. 그 결과 윤석열 정부 내각은 세간에서 '서오남'이라는 조어가 나올 정도로 서울대, 남성, 50∼60대 비율이 높은 편이다. 국무총리를 포함해 전체 19명의 국무위원 중 여성은 3명(김현숙·이영·한화진)이고, 차관 및 차관급 인사 41명 중에서도 여성은 2명(이노공·이기순)에 그친다.

이 자리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은 "(한덕수 국무총리가) 새 정부의 첫 총리직인 만큼 신중하게 (표결을) 했다. 이제는 여권이 화답할 때"라며 "제 원칙은 강한 자를 억누르고 약한 자를 돕는 억강부약이다. 여야 협치를 존중해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제일 중요한 것은 국민 통합, 격차 해소, 신성장동력"이라며 "윤 대통령이 꼭 성공하길 바란다. 평화를 지키면서 평화를 만드는 과정도 함께 해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진석 부의장은 "대통령이 퇴임하는 의장단을 저녁에 초대하는 예는 흔치 않다"며 "막상 여기(용산 대통령실)에 와보니 마음이 편하다. 대통령실이라고 하는 게 권위적이고 제약이 있을 수밖에 없는데 여기는 그렇지 않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한 건물에 있으니 참모들을 언제나 부를 수 있고, 비서관들이 집무실로 막 들어오기도 한다"며 "대통령과 참모들이 가까이 있으니 내부적으로 소통이 참 편하다. 국민과 잘 소통하려면 내부 소통이 먼저 잘 돼야 한다"고 답했다.

윤 대통령은 의장단과 청사를 둘러봤다. 윤 대통령은 출근길에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는 지하 1층을 지나가면서 "여기서 아침마다 기자들을 만난다. 조금이라도 늦으면 지각한다고 할까 봐 늦게 올 수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출근할 때마다 기자들이 무슨 질문을 할까 생각한다. 어떤 날은 예상한 질문이 나오고, 어떤 날은 전혀 다른 질문이 나오기도 한다"고 했다.

"예상 밖의 질문이 나오면 어떻게 하느냐"는 박 의장의 물음에 윤 대통령은 "그냥 지나간다"고 답했고 참석자 일동은 웃음을 터뜨렸다.

이날 접견을 진행한 21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단의 임기는 오는 29일까지다. 뒤늦게 선출된 정진석 부의장은 올해 12월 31일까지 임기다.

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