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큰 교육 문제로 '학력 하향 양극화' 꼽아
막말 파문…박선영에 공개 사과
조전혁 서울교육감 후보 "1조원 규모 돌봄 펀드 조성할 것"

조전혁 서울시교육감 후보가 임기 안에 1조원 규모의 '돌봄 펀드'를 조성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어디서나 돌봄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조 후보는 24일 서울시교육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임태희 경기 교육감 후보, 최계운 인천교육감 후보와 1조원 규모의 돌봄 서비스를 추진하는데 합의했다"며 "수도권 지역 주민들은 지역 간 이동과 교류가 굉장히 많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했다.

조 후보는 '스쿨 인 스쿨' 방식의 돌봄서비스를 설계하겠다고 밝혔다. 학교를 돌봄 장소로 활용하되 학교 교사가 아니라 지자체와 시민사회단체, 종교단체 인원 등 돌봄에 전념할 수 있는 인력을 따로 돌봄 서비스에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조 후보는 "학교 교사는 정규 교육시간에 아이들을 잘 가르치는데에만 집중해 달라는 의미"라며 "돌봄에 전념할 수 있는 분들이 돌봄 서비스를 전담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가장 큰 교육 현안으로는 '학력 하향 양극화'를 꼽았다. 조 후보는 "학업성취 최소기준을 제시해 이를 만족한 학생들만 승급시키겠다"며 "일제고사가 부활하는 게 불편하다면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학업성취도를 진단하는 방법도 있다"고 했다.

학력 양극화를 해결하기 위한 또다른 방안으로 방과후학교도 제안했다. 학생들에게 방과후학교를 수강할 수 있는 바우처를 배부해 학생이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방과후 수업을 선택해 듣고 실력을 기르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막말 파문'에 대해서도 당사자인 박선영 후보에게 공개적으로 사과했다. 조 후보는 " 두사람의 대화, 그것도 닫힌 공간인 협상장에서 품위있는 말을 쓰지 못해 죄송하다"며 "그 내용이 유출돼 박 후보의 감정을 건드린 부분에 심심한 사의를 표한다"고 했다.

앞서 조 후보는 조영달 후보와 단일화를 협상하는 과정에서 박 후보가 단일화를 하지 않을 것이라며 욕설을 했고, 이를 녹취한 파일이 공개돼 파문이 일었다.

조 후보는 "조영달 후보는 애초부터 단일화에 전혀 관심이 없었고, 자기 사무실에서 제 말을 녹취해 그걸 공개했다. 저는 이 사람과 단일화할 생각이 전혀 없다"면서 "다만 박선영 후보하고 마지막까지 단일화 할 수 있는 기회가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최예린 기자 rambuta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