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시 대국민 호소 기자회견 예정
'내부총질' 비판엔 "맹목적 비난 문제"
사진=뉴스1

사진=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24일 이재명 고문의 인천 계양을 보궐선거 출마가 명분이 없다는 지적에 “그렇게 생각을 하실 수도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오전 10시에 대국민 사과와 호소 등을 내용으로 하는 긴급기자회견을 연다.

박 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국민의힘에서는 이재명 후보가 명분 없는 출마를 했기 때문에 지금 계양을 주민들이 심판을 하고 있는 것이다. 이렇게 얘기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박 위원장은 “정말 민주당이 다시 쇄신과 변화를 하겠다는 다짐이 있어야 민심이 좀 움직이지 않을까”라며 “당에서 모든 의원들과 또 지도부가 행동과 함께 좀 보여드려야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혹시 머릿속에 뭔가 상징적인 액션을 계획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박 위원장은 “일단 오늘 10시에 제가 좀 긴급 기자회견을 열려고 한다”고 했다. 아직 민주당에서 공지하지 않은 기자회견 일정을 ‘깜짝 공개’한 것이다. 박 위원장은 “대국민 앞에서 드리는 박지현의 호소문이 되지 않을까 싶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내 ‘개딸’ 등 강성지지층이 자신을 ‘내부총질’이라고 비판하는 것에 대해선 “물론 쓴소리를 해 주시는 분들의 말씀도 감사하게 듣고 있다”면서도 “비판이 아닌 그냥 맹목적인 비난에 대해서는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전날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진행된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식에서 박 위원장을 향해 비난이 나온 것에는 “박지현 사퇴해라, 꺼져라, 이런 식의 말씀을 하시는 분들도 계셨다”며 “추도식인 자리인만큼 그런 부분들에 대해서는 좀 굳이 누가 됐든 존중이 있어야 되지 않을까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