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부부, 즐거웠던 봄날…청와대 방문 사진 공개

윤석열 대통령 부부 내외가 당선 후 처음으로 청와대를 방문한 사진이 공개됐다.

대통령실은 23일 윤 대통령이 부인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청와대 본관 등을 방문한 사진을 공개했다. 윤 대통령 부부 내외는 지난 22일 청와대 본관 앞 대정원에서 열린 '청와대 개방 기념 열린음악회' 참석차 방문했다가 관람객 자격으로 청와대 본관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여사가 열린음악회를 마친 뒤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김 여사가 열린음악회를 마친 뒤 관계자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됐던 열린음악회의 전국시청률은 7.3%를 기록했다. 첫 청와대 공개 공연을 보기 위해 180만명의 시청자가 안방을 지킨 셈이다.
열린음악회에 초청가수로 참석한 가수 인순이씨와도 청와대 본관에서 마주쳐 인사를 하고 있다.

열린음악회에 초청가수로 참석한 가수 인순이씨와도 청와대 본관에서 마주쳐 인사를 하고 있다.

음악회에는 인 씨를 비롯해 거미, 이무진, 브레이브걸스 등 대중가수를 비롯해 피아니스트 임동혁, 바이올리니스트 임지영, 테너 김현수·유채훈, 바리톤 정민성, 베이스 손태진, KBS교향악단 등 클래식 음악가들이 참여했다. 뮤지컬배우이자 부부인 김소현·손준호 씨, 국악인 김율희씨, 송소희씨도 참석했다.
노 타이 차림으로 음악회에 참석했던 윤 대통령과 체크무늬 자켓이 눈에 띈 김 여사는 열린음악회가 끝난 뒤 청와대 본관 계단에서 어린이 합창단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노 타이 차림으로 음악회에 참석했던 윤 대통령과 체크무늬 자켓이 눈에 띈 김 여사는 열린음악회가 끝난 뒤 청와대 본관 계단에서 어린이 합창단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청소년 합창단과도 본관 계단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청소년 합창단과도 본관 계단에서 사진을 찍고 있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