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장 재선 가능성 묻자 "답변하지 않겠다"…정치 버스킹 이어가

국민의힘 홍준표 대구시장 후보가 재정자립도를 높이기 위한 계획을 밝혔다.
홍준표 "미군 부대 외곽으로 이전…대구 이끌 미래산업 유치"

홍 후보는 23일 오후 7시께 대구 남구 중동교 인근에서 가진 시민과 소통하는 정치 버스킹에서 한 시민이 남구의 재정자립도를 높이고 균형적으로 발전시킬 계획을 묻자 "서울 빼고는 재정자립도가 충만한 곳은 대한민국에 한 곳도 없다"고 입을 뗐다.

이어 "재정자립도로 남구 발전 여부를 가늠하는 것은 잘못됐다.

남구가 발전하려면 미군 부대의 도심 외곽 이전이 우선이다.

미군 부대가 외곽으로 이전하고 그 자리에 대구의 미래를 끌고 갈 그런 산업들을 유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대구 시내에 외곽으로 이전해야 할 군부대들이 있다"면서 "군부대 이전을 전담할 전문가를 지금 영입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정치적 해석이 가능한 질문에는 말을 아꼈다.

학교 수업을 마치고 현장을 찾은 한 17살 고등학생이 지역 일자리 창출 방안과 시장 재선 도전 가능성을 묻자 홍 후보는 대구·경북 통합 신공항의 성공적인 건설과 공항 주변의 첨단산업단지 조성을 통한 일자리 창출을 자신했다.

홍 후보는 시장 재선과 관련한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겠다"며 웃었다.

정치권을 포함해 지역에서는 홍 후보가 다음 대권 도전을 위한 준비단계로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고 대구 시장에 도전한다고 보는 시각이 많은 만큼 자칫 정치적 오해를 낳을 수 있는 구체적인 답변은 피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버스킹은 30여 분간 시민들의 질문에 홍 후보가 즉답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앞서 홍 후보는 시민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선거기간에 대구의 8개 구·군에서 버스킹을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