盧 13주기 추모제 찾은 文…5년만에 봉하 방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2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이 있는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을 찾았다.

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에 열리는 노 전 대통령 서거 13주기 추모제 시간보다 4시간 이른 오전 10시께 봉하마을에 도착했다. 문 전 대통령이 봉하마을을 방문한 것은 2017년 5월 10일 대통령 취임 후 10여 일 만에 엄수된 노 전 대통령 서거 8주기 행사에 참석한 후 처음이다.

문 전 대통령은 몇몇 시민들과 악수를 한 후 노 전 대통령 기념관으로 운영될 '깨어있는 시민 문화체험전시관'(이하 체험관)을 관람, 방명록에 '깨어있는 시민들이 당신의 뒤를 따르고 있습니다'고 적었다. 체험관은 추모제에 맞춰 이날 하루 특별개관한 후 시범운영을 거쳐 8월 27일 정식으로 문을 연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은 박수, 환호와 함께 "고맙습니다" "고생했습니다" "사랑합니다" 등을 연호했다. 봉하마을 한켠에서는 문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단체가 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양산 평산마을 사저 앞 시위에 반대하는 시민 서명을 받고 있다.

이날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기일이자 13주기 추모제가 열리는 23일 경남 김해 봉하마을은 아침부터 시민 발길이 이어졌다. 서거 13주기 추도식은 이날 오후 2시 노 전 대통령 고향이자 대통령 묘역이 있는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엄수된다.

신현보 한경닷컴 기자 greaterfoo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