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2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전할 말이 있냐는 질문을 받고 "헬로"(Hello)라고 답하고 잠시 뜸을 들인 뒤 "끝"(period)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 정원에서 현대차의 미국 투자와 관련한 소감을 밝힌 뒤 미국 CNN방송 기자가 "김정은에게 보낼 메시지가 있느냐"라고 묻자 이같이 대답했다.

그의 이런 '간단한 답'은 미국의 제안에 북한이 응답해야 할 차례라는 뜻을 함축적으로 전한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일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코로나19 백신을 지원하겠다고 제안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했다"라고 했다.

김 위원장과의 면담 가능성에 대해선 "내가 북한 지도자와 만날 지는 그가 진실하고 진지한지에 달렸다"고 답했다.

또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를 순방하는 동안 북한의 핵실험을 걱정하는가 묻는 말에는 "우리는 북한이 어떤 일을 하든지 준비하고 있다"며 "그들의 행동에 우리가 어떻게 대응할지 숙고해 온 만큼 이 질문이 그걸 뜻한다면 나는 걱정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