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인천 계양구의 한 빵집을 방문한 모습.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인천 계양구의 한 빵집을 방문한 모습.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22일 자신에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 A씨에 대해 “선처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A씨의 구속영장 신청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이라며 “이번만큼은 선처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고 이 후보 측이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오후 A씨는 인천 계산동 한 음식점을 방문한 이 후보를 향해 치킨뼈를 담은 스테인리스 재질의 철제 그릇을 던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술을 먹다가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인천 계양경찰서는 A씨를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혐의로 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이 후보는 “폭력 등 선거방해 행위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범죄”라며 “이번을 계기로 다시는 누구에게도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지난 11일에도 계양구 내 한 음식점에서 시민으로부터 “계양이 호구냐, 왜 기어 왔느냐”는 비난을 듣기도 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