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폭력 범죄지만…이번만큼은 선처를"
철제그릇 날아온 뒤 쳐다보는 이재명 후보. 사진=유튜브 채널 이재명 캡처

철제그릇 날아온 뒤 쳐다보는 이재명 후보. 사진=유튜브 채널 이재명 캡처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자신을 향해 철제그릇을 던진 60대 남성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신청됐다는 소식에 "선처를 바란다"고 22일 밝혔다.

이날 이 후보는 "구속영장 신청 소식에 안타까운 마음이다"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이 후보 측이 전했다.

이 후보는 "폭력 등 선거방해 행위는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범죄로 이번을 계기로 다시는 누구에게도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기를 바란다"면서도 "다만 이번만큼은 선처를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전일 인천 계양경찰서는 공직선거법상 선거방해 협의로 체포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A씨는 지난 20일 오후 9시35분께 인천시 계양구 계산동 한 음식점에서 건물 밖 인도를 걷던 이 후보에게 철제그릇을 던졌다. A씨는 당시 1층 야외테라스에서 지인과 술을 마시던 중 이 후보가 가게 앞을 지나가자 치킨 뼈를 담는 스테인리스 재질의 그릇을 던진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경찰에서 "이 후보가 지나간다고 시끄러웠다"라며 "술을 먹다가 기분이 나빠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