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쿼드 자체를 발전시키는 게 급선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확대 정상회담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스1

미국 고위 당국자는 22일 쿼드(Quad)에 한국을 추가하는 문제에 대해 "현재로선 고려하지 않는다"고 전했다. 당장은 쿼드 자체를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이 당국자는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에 동행한 백악관 기자단과 한 브리핑에서 "새 회원국을 생각하기보다는 (쿼드가) 이미 제시한 것들을 발전, 강화하는 게 지금의 목표"라고 말했다.

쿼드가 정상급 회의체로 격상된 지 오래되지 않은 상황인 만큼 회원국을 추가하기보다는 쿼드가 내놓은 기존 의제를 발전시키고 내실을 다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취지다.

미국은 그간에도 관련 질문에 쿼드에 회원국을 추가하는 '쿼드 플러스(+)'는 아직 추진하지 않는다는 입장이었다. 한국의 쿼드 참여와 관련해 이 고위 당국자는 전날에도 동행 기자단에 "앞서나가고 싶지 않다"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쿼드는 미국·일본·호주·인도의 대중국 견제 협의체다. 24일 일본에서 이들 4개국 정상의 두 번째 대면회담이 열린다. 화상 회담까지 포함하면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벌써 네 번째다.

이 고위 당국자는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북한이 외부와 차단한 상황에서 최근 코로나19 확산은 더 큰 충격이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국의 외교적 제의에 대응하지 않은 요인이 현재의 코로나 상황일 수 있다며 바이든 대통령은 진지하고 지속적 외교를 추구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해왔다고 강조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전날 한미정상회담 이후 진행된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에 코로나19 백신 지원을 제안했지만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고위 당국자는 미국은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의 코로나19를 지원하고 북한에 외교로 관여할 준비가 됐다며 이는 북한이 결단할 부분이라고 말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