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환영 만찬 건배사
尹, 아일랜드 시인 예이츠 시구절 인용

바이든 "오늘 생산적 회의
한미동맹 재활력, 대외정책 중 가장 중요"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 환영 만찬에서 “한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라며 “우리는 세계시민 자유와 인권,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해 굳게 손 잡고 함께 걸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양국 동맹과 향후 수십 년동안 번영을 지속하길 바란다”며 “We go together(함께 같이 갑시다)”라는 건배사로 화답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 맞은 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린 바이든 대통령 방한 환영 만찬에서 아일랜드 시인 윌리엄 버틀러 예이츠의 시 구절을 인용해 건배사를 제의했다.

윤 대통령은 “인간의 영광이 어디서 시작되고 끝나는지 생각해보라. 나의 영광은 훌륭한 친구들을 가진 데 있었다”며 “한미 양국은 서로의 훌륭한 친구”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예이츠가 바이든 대통령이 가장 좋아하는 시인이라는 사실을 알고 이같은 건배사를 준비한 것으로 알라졌다.

윤 대통령은 “1950년 공산 세력의 침략을 당했을 때 미국 청년들이 우리 자유의 수호를 위해 함께 싸우며 목숨을 바쳤다”며 “이렇게 피로 맺어진 한미동맹은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질서에 기반한 성장과 번영을 이뤄나가는데 든든한 버팀목 되어왔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유민주주의, 인권, 법치라는 보편적 가치를 바탕으로 안보동맹을 넘어 첨단 기술동맹과 글로벌 포괄적전략동맹으로 발전할 것”이라며 “한미동맹의 미래 비전을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그려나갈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에 이어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굉장히 생산적인 회의를 가졌고, 더 중요한 건 서로가 잘 알게 됐다는 것”이라며 “너무 많은 얘기를 해서 너무 많은 정보를 준 것 아닌가 걱정이 된다”고 말해,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또 윤 대통령을 향해선 “예이츠의 시를 인용해 이야기해줘서 굉장히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한미동맹에 재활력을 불어넣는 건 1년 전 취임할 때 대외정책의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한 것 중 하나였다”며 “윤 대통령과 한국이 보여준 민주주의는 민주주의의 힘이 국민에게 무엇을 가져다 주는지 여실히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