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사저에서 10분 간 통화
바이든 "1년 전 첫 정상회담 좋은 기억"
서로 안부 묻고 "신뢰 지속되길 바란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 전현직 대통령은 21일 오후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전화통화하며 "앞으로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두 전현직 대통령은 21일 오후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전화통화하며 "앞으로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차 방한 중인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21일 오후 약 10분간 통화했다.

문 전 대통령 청와대에서 국정상황실장을 지낸 윤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후 7시50분께 보도참고 자료를 내고 "문 전 대통령은 양산 사저에서 저녁 6시 52분부터 약 10분간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문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의 첫 방한을 환영했고 "퇴임인사를 직접 하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통화를 할 수 있게 돼 고맙게 생각한다"는 언급을 했다고 윤 의원은 설명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문 전 대통령을 "좋은 친구"라고 부르며, "1년전 백악관에서 첫 정상회담을 갖고 한미동맹 강화에 역사적인 토대를 만든 것을 좋은 기억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했다.

양측은 서로 각별한 안부를 전한 뒤 "앞으로도 신뢰와 우의가 지속되길 바란다"는 언급을 했다고 윤 의원이 전했다. 이날 통화에는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최종건 전 외교부 1차관이 배석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