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서 美 기자 돌발 질문
"尹, 여가부 폐지 주장…성평등 어찌?"

尹 "공정한 기회 더 보장할 생각"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강당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공동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 사진=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여성가족부 폐지와 관련해 외신기자로부터 돌발 질문을 받았다.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의 마지막 응답으로 기자회견은 종료되는 것이었지만, 미 워싱턴포스트 기자는 윤 대통령에게 "내각을 보게 되면 여성의 비율이 낮고 한국 같은 경우 여성의 대표성이 상당히 적다"며 "여가부 폐지를 주장했는데, 어떻게 하면 여성들의 대표성을 향상할 수 있겠나. 성평등을 향상하기 위해 대통령과 행정부는 어떤 일을 할 수 있나"라고 물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지금 이 공직사회에서 예를 들면 내각의 장관, 그러면 그 직전 위치까지 여성이 많이 올라오지 못했다"며 "아마 이게 우리가 각 지역에서 여성에 공정한 기회가 더 적극적으로 보장되기 시작한 지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그래서 이러한 기회를 더 적극적으로 보장할 생각"이라고 대답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