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 '90분 회담' 시작
소인수→환담→확대 순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첫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첫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하고 있다. /사진=김범준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21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청사 현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영접했다.

대통령 집무실을 청와대에서 용산으로 이전한 뒤 국가원수급 외빈이 공식 회담을 위해 청사를 찾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방한단을 태운 차량 행렬은 오후 1시23분 청사 현관에 도착했다.

미국 측 수행원들이 미리 청사에 진입해 회담 실무를 준비했다.

4분 뒤 윤 대통령이 현관 밖까지 마중 나왔고, 바이든 대통령은 군악대가 환영 음악을 연주하는 가운데 전용 차량인 '비스트'에서 하차했다.

국빈 방문이 아닌 공식 방문인 만큼 별도 의장대 사열 행사는 없었다.

한미 정상은 악수로 짧은 인사를 나눈 뒤 청사 안으로 향했다.

이어 두 정상은 '조셉 바이든 미합중국 대통령 공식 방한'이라고 적힌 현관 안쪽 포토월 앞에서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방명록에 사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방명록에 "한국의 환대와 동맹에 감사드립니다. JR 바이든(Thank you for the hospitality and the Alliance. JR Biden)"이라고 적었다.

두 정상은 오후 1시30분을 조금 넘긴 시각 청사 5층 접견실에서 소인수 회담을 시작했다.

90분간 단독 회담, 확대 회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회담을 마친 오후 3시30분에는 지하 1층 강당에서 공동선언을 발표하고 기자회견을 연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