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전날 비공개 대화 소개

“반도체는 한미동맹의 핵심”
“첨단산업, 자유민주주의 시스템에서 가능”
바이든 “충분한 공감 표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P3 공장을 둘러본 후 이동하던 중 윤석열 대통령의 어깨에 팔을 올리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P3 공장을 둘러본 후 이동하던 중 윤석열 대통령의 어깨에 팔을 올리며 대화하고 있다. /사진=뉴스1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첨단 산업은 자유로운 분위기와 창의에 의해서만 가능한데 자유민주주의 시스템 없이는 가능하지 않은 일”이라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가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1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기자들을 만나 이같은 내용의 한미정상 간 비공개 대화를 전했다. 윤 대통령은 삼성전자 경기 평택 반도체 공장을 함께 시찰한 바이든 대통령에게 “한국과 미국의 산업과 테크놀로지(기술) 동맹의 현장”이라며 “반도체가 한미 동맹의 핵심”이라고 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대통령은 충분히 공감을 표시했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이번 첫 만남에 대해 받은 인상이 있었냐’는 질문엔 개인 의견을 전제로 “처음 만난 분들 치고는 굉장히 친근한 분위기였다”며 (윤대통령이) 아마 굉장히 노련한 정치인이라는 인상을 받으셨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 “바이든 대통령이 연설하고 얘기하고 (현장의) 사람들과 인사하는 모습들이 편안한 모습이라는 점에서, (윤 대통령이) ‘굉장히 편하게 하시더라’고 얘기를 했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대통령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회담 회의를 한 후 만찬도 함께 할 예정이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