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3선 윤후덕 한덕수와 각별한 인연
노무현 정부 총리 비서실장으로 호흡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뉴스1

국회가 20일 오후 4시 윤석열 정부 첫 국무총리로 지명된 한덕수 후보자에 대한 임명 동의안 표결을 진행한다.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당론으로 동의안을 부결시킬지 여부를 놓고 막판까지 고심을 거듭하고 있다. 민주당 내에선 “한 후보자의 역량은 의심의 여지가 없는 만큼 인준이 불가피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윤후덕 민주당 의원은 이날 기자와 통화에서 “한 후보자는 행정과 정책에 대해 탁월한 경험과 역량을 갖고 있어 총리직을 수행하기에 적절한 분”이라고 말했다.

3선 중진인 윤 의원은 현재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을 맡고 있다. 지난 대선에서는 이재명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에서 정책본부장을 맡아 공약 수립에 핵심적인 역할을 했다.

그러나 윤 의원이 민주당 내 누구보다 한 후보자와 각별한 인연을 맺고 있다는 사실은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다. 그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4년간 정무·업무조정·기획조정·정책조정·국정과제 비서관과 정책기획위원회 사무처장 등을 두루 거쳤다.

2007년 4월 한덕수 당시 국무총리가 취임하면서 총리 비서실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후 윤 의원은 한 후보자와 1년에 2~3차례 만나는 등 꾸준히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 후보자는 당시 총리실에 근무했던 참모들과 모임을 통해 자주 교류했다”고 전했다. 한 총리 재직 당시 총리실 민정수석을 지낸 정재호 전 민주당 의원도 모임 멤버였다.
윤후덕 민주당 의원. 윤 의원 SNS

윤후덕 민주당 의원. 윤 의원 SNS

윤 의원은 “최근에도 한 후보자와 국제 정세와 경제, 한국 경제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며 “미국에도 오래 계시면서 국제적 감각도 충분히 갖추신 분”이라고 추켜세웠다.

다만 윤 의원은 본회의 인준 표결에서 어떤 선택을 할지에 대해선 “당 지도부가 결정할 사안”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나는 이재명의 참모니 이재명의 의견에 따를 것”이라고도 했다.

6·1 국회의원 보궐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이재명 민주당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지난 19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이 선택한 대통령이 첫 출발하는 단계라는 점을 조금은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한 후보자 인준 필요성에 무게를 실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