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오늘 오후 6시께 한국 도착
입국 직후 삼성 평택캠퍼스 시찰
내일 한미 정상회담 이후 만찬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한일 순방을 위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 사진=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메릴랜드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한일 순방을 위해 전용기인 에어포스원에 오르며 손을 흔들고 있다. / 사진=A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한국을 공식 방문한다. 취임 후 처음 아시아를 순방하는 바이든 대통령은 일본이 아닌 한국을 첫 방문국으로 택했다. 윤석열 대통령과의 첫 한미 정상회담은 오는 21일 오후 진행될 예정이다.

윤 대통령의 취임 11일 만에 마련된 이번 회담은 역대 가장 빠르게 성사된 만큼, 한미동맹 강화에 대한 기대가 크다는 관측이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6시께 대통령 전용 공군기 '에어포스원'을 타고 주한 미 공군 오산기지에 도착, 입국 직후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시찰한다. 앞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등도 방한 때 오산기지를 이용한 바 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 사진=삼성전자

바이든 대통령의 삼성 반도체 공장 방문에는 윤 대통령도 동행하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두 정상을 수행할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대통령이 평택 반도체 공장을 첫 행선지로 정한 것을 두고선 기술 동맹에 대한 의지를 피력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세계 최고 수준인 미국의 반도체 설계 기술과 우리의 제조 기술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방안이 구체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튿날인 오는 21일에는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참배로 일정을 시작한다. 이어 서울 용산 대통령실로 이동해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 회담 순서로 90분간 한미 정상회담을 진행한다. 이후 지하 1층 강당에서 한미 언론을 상대로 한미 공동선언을 발표하는 등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회견 개최 시각은 오후 4시 전후가 될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정상회담 이후 대통령실 인근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 대통령 주최로 열리는 환영 만찬에 참석한다. 이 자리에는 국내 10대 그룹 총수 등이 참석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22일 오전 오산기지를 찾아 한미 장병의 노고를 위로하고 일본으로 갈 계획이다. 윤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을 환송할 예정이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