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산 KAOC 방문
도발 임박한 北에 경고 메시지

서태평양에 美 항모 등 총출동
유사시 전략자산 전개할 수도
尹·바이든, 한반도 공중작전 지휘본부 간다

한·미 정상이 22일 한반도 전역의 공중작전을 지휘하는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함께 방문한다.

20일 정부와 미 백악관에 따르면 조 바이든 대통령은 22일 출국에 앞서 경기 오산의 KAOC를 방문한다. KAOC는 한반도 공역 안의 한국 공군과 주한미군 공군 자산을 지휘·통제하는 곳으로 한·미 공군의 최상위급 지휘부다. 두 정상은 KAOC에서 연합 공중작전 현황 등을 보고받을 예정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KAOC를 직접 찾는 첫 미국 대통령이 된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미 대통령 전용기(에어포스원)에서 한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DMZ(비무장지대)를 또 가기보다 실제 한국군과 미군이 나란히 앉아 임무를 수행하는 모습을 보고 싶어 했다”고 말했다.

한·미 군 당국은 바이든 대통령 방한을 맞아 최고 수준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 정찰·감시자산을 이용해 북한의 주요 핵·미사일 시설 도발 징후를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도 동해 상공에 오전부터 미 공군 정찰기 RC-135S ‘코브라볼’(사진)이 출격해 경계 활동을 이어갔다. 코브라볼은 탄도미사일 발사 징후를 탐지하거나 그 궤적을 추적하는 임무에 특화된 정찰기다. 야간에는 미 공군 정찰기 RC-135V ‘리벳조인트’가 대북 감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군 당국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액체 연료를 주입하는 등 미사일 발사가 임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만약 북한이 무력 도발을 벌이면 한·미는 연합방위태세 지휘통제시스템(플랜B)을 가동할 계획이다. 이 경우 미 전략자산의 한반도 전개 등이 이어질 수 있다. 이종섭 국방부 장관이 지난 18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과의 통화에서 미 전략자산 전개의 중요성을 강조한 만큼 항공모함, 전략 폭격기 등이 모습을 드러낼 가능성도 있다.

현재 서태평양 일대에 미 해군의 원자력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과 ‘에이브러햄 링컨’ 등이 전개해 있다. 강습상륙함 ‘트리폴리’도 서태평양 방면으로 이동 중이다. 군 소식통은 “전투기 출격이 가능한 미군 자산이 세 척이나 모인 것은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중국은 대만 주변에서 무력 시위를 했다. 대만 국방부에 따르면 전날 중국 인민해방군 J-16 전투기 4대, Y-8 전자전기, H-6 폭격기, SU-30 전투기 각 한 대 등 총 7대의 군용기가 대만 남서부 방공식별구역(ADIZ)에 진입했다.

김동현 기자 histm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