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정상이 오는 22일 공군작전사령부 항공우주작전본부(KAOC)를 방문한다.

대변인실은 20일 언론 공지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혔다.

대변인실 관계자는 "윤석열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은 KAOC에서 작전 현황을 보고받고 한미 연합작전을 수행하는 장병들을 격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역대 방한한 미국 대통령 중 KAOC를 방문하는 사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처음인 것으로 전해졌다.

오산기지 지하 벙커에 위치한 KAOC는 한반도 전구(戰區) 내 항공우주작전 전체를 통제하는 곳이다. 한반도 공역의 주한미군 공군자산까지 통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평시에는 한반도 상공을 출입하는 모든 항공기를 식별하고 적성국 항공기에 대해 즉각적으로 대응 조치한다. 공군 미사일방어사령부와 방공관제사령부도 같은 지역에서 항공우주작전과 미사일방어작전을 지휘한다.

한미 정상이 이번에 KAOC에 방문하는 것은 북한이 잇따라 도발을 감행하고 있는 상황에서 공고한 한미동맹의 위력을 강조하면서 대북 경고 메시지를 밝히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김수현 한경닷컴 기자 ksoo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