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 선언
“이재명 무료화는 대선 치적 쌓기용”

김동연 측 “무료화 비난 사과부터 하라”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20일 경기 김포 일산대교 앞에서 통행료 무료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지사 후보가 20일 경기 김포 일산대교 앞에서 통행료 무료화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6·1 경기지사 선거에 출마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20일 일산대교 통행료 무료화를 전격 선언하면서 정치권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원래 일산대교 무료화는 이재명 전 경기지사가 추진하던 사안이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 측은 "이재명의 일산대교 무료화는 나쁜 무료화고 김은혜의 무료화는 좋은 무료화인가"라고 반발했다.

김은혜 후보는 이날 경기 김포 일산대교 톨게이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산대교 무료화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일산대교는 한강에 놓인 교량 중 유일한 유료 교량”이라며 “단지 1.8km를 건너기 위해 주민들은 1200원을 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주5일 근무자로 계산하면 한 달 평균 5만7600원, 1년이면 약 70만원이 들어간다”며 “이래저래 부담 덩어리일 수밖에 없는 것이 일산대교를 바라보는 우리 주민들의 솔직한 심정”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이재명 전 지사는 지사 재직 중이던 지난해 9월 일산대교 무료화를 선언했다. 당시 경기도는 일산대교 지분 100%를 보유한 국민연금의 운영권을 회수하는 공익처분을 결정하면서 보상금으로 2000억원 정도를 책정했다. 국민연금은 2009년 2500억원을 투자해 일산대교 지분을 사들였다.

이후 경기도는 같은 해 10월26일 일산대교 운영사에 1차 공익처분을 통보하고 다음날 정오부터 무료통행을 개시했다. 하지만 일산대교가 이에 불복해 집행정지 신청과 공익처분 취소소송을 냈고 법원은 일산대교 손을 들어줬다. 결국 22일 만인 11월18일부터 유료통행이 재개됐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이 전 지사의 무료화 추진은 대선 치적 쌓기용 실적에 불과했다”며 “제대로 된 준비없이 추진된 무료화는 결국 아무런 성과를 내지도 못한 채 주민들에 희망 고문만 제공했다”고 비판했다.

김 후보는 “김은혜는 다를 것”이라며 “도지사가 되면 즉시 일산대교 무료화 추진 협의체를 구성해 우선적으로 고양·김포시민에 한해 무료 통행 패스카드 제도를 도입하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김포시와 고양시, 국민연금이 참여하는 협의체에서 모든 방법을 테이블위에 올려놓고 해결책을 찾겠다는 것이 김 후보 구상이다.

김 후보가 일산대교 무료화를 기습적으로 발표하자 맞상대인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후보 측은 반발했다. 김동연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선임 대변인인 홍정민 민주당 의원은 논평을 내고 “일산대교 무료화를 비난했던 한 달 전 본인 모습도 기억나지 않느냐”고 따졌다.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좌측)과 이재명 전 경기지사. 홍정민 SNS

홍정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좌측)과 이재명 전 경기지사. 홍정민 SNS

홍 의원은 “국민의힘은 물론 김은혜 본인이 일산대교 무료화를 비난했다”며 “이재명의 일산대교 무료화는 나쁜 무료화고 김은혜의 무료화는 좋은 무료화인가”라고 물었다.

김은혜 후보는 지난달 14일 국민의힘 경선 토론회에서 “이 전 지사가 일산대교 통행료를 공짜로 한다며 1조원이 넘는 돈을 후임지사에게 떠넘기고 갔다”고 비난했다.

홍 의원은 “아무리 정책에는 저작권이 없다고는 하지만 당 차원에서 비난하던 정책까지 냉큼 가져오는 뻔뻔함은 지금까지 본 적 없다”며 “먼저 무료화를 조롱하고 비난했던 국민의힘 인사들과 함께 사과성명부터 발표하는 것이 최소한의 예의”라고도 했다.

오형주 기자 oh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