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8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산역 앞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8일 오후 인천 계양구 계산역 앞에서 열린 유세에 참석하며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은 자신에게 욕설하는 시민을 향해 "욕하는 건 범죄행위다"라고 말했다.

박민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냐"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19일 페이스북에 이 위원장의 영상 한 편을 공유하며 "성남시장 시절부터 민원을 제기하는 시민들과 싸우는 게 일상이셨던 걸로 아는데, 국민들께서 ‘그 버릇 어디 가나’ 혀를 차시겠다. 유권자와 투닥이며 감정싸움이나 하시는 모습이 한편 짠하기도 하다. 그만큼 초조하시다는 의미다"라고 말했다.

해당 영상에는 이 위원장이 길거리 유세 중 한 시민이 차를 타고 지나가며 욕설하자 쫓아가 "욕하는 건 범죄행위다. 다 채증하고 있으니까 조심하시라. 싫어하든 좋아하든 욕하는 건 안 된다"고 하는 모습이 담겼다.

박 대변인은 "욕하는 게 범죄라는 사실을 그렇게 잘 아시는 분이 어쩌자고 형수님께는 그런 상스러운 욕설을 내뱉으셨냐"고 꼬집었다.

이 위원장은 지난 대선 과정에서 불거진 형수 욕설 논란과 관련해 "가족의 내밀한 문제고 또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다"며 "제 과거의 한 부분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기 때문에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