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현충원→정상회담→공동회견→공식만찬 일정 소화
"경제안보·안보 키워드…군사·경제동맹 이어 기술동맹 추가"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AP

윤석열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연합뉴스, AP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1일 오후 약 90분간 용산 대통령실 5층 집무실에서 한미정상회담을 진행한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은 18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인수위 시기부터 미국측과 실시간 협의했기 때문에 한두가지 사안 빼고 공동선언문이라든지 양쪽 이행할 내용이 완성단계"라며 구체적인 일정을 설명했다.

오는 20일 오후 늦게 2박3일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는 바이든 대통령은 방한 이틀째인 21일 동작동 현충원을 거쳐 용산 대통령실 정상회담 및 공동기자회견을 진행한 뒤 국립중앙박물관 공식만찬을 하는 일정을 소화한다고 김 차장은 전했다.

정상회담은 소인수 회담, 환담, 확대정상 회담 순으로 90분간 진행된다.

이후 잠시 휴식시간과 공동기자회견까지 포함하면 총 3시간 일정이라고 김 차장은 설명했다.

김 차장은 "단독회담에서 제일 먼저 짚고 넘어갈 것은 한미간 확실하고도 실효적인 확장 억제력을 어떻게 강화할 건지 액션플랜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한미정상은 경제안보와 안보를 키워드로 하루씩 일정을 진행한다.

김 차장은 바이든 대통령의 비무장지대(DMZ) 방문 여부에 대해선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시절 가본 적이 있다"며 "다른 장소, 다른 개념의 안보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 기간 북한의 도발 가능성에 대해선 "주말까지 핵실험 가능성은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판단된다"면서도 "다만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준비는 임박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정상회담 2박3일 기간 북한의 크고 작은 도발이 발생할 경우 그 성격에 따라 기존 일정을 변경하더라도 한미정상이 즉시 한미연합방위태세 지휘통제시스템에 들어가도록 플랜B를 마련해 놨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번 바이든 대통령의 방한이 한미동맹을 포괄적 전략동맹으로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그간 이어진 군사동맹, 한미FTA(자유무역협정)를 통한 경제동맹에 이어 이번에는 한미기술동맹이 추가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오는 24일 일본에서 열리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선언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이 화상으로 참석한다고 김 차장은 전했다.

그러면서 "한국은 주도적 역할을 하면서 새로운 창출의 스탠더드 제시하고 다른 나라를 추가로 초대하며 IPEF에서 우리 국익을 실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