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하며 기자들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출입 기자에 대해서는 보안 앱 설치를 강제하지 말라"고 대통령실에 지시하면서 용산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에게 요구됐던 '보안 애플리케이션(앱)' 설치 논란이 매듭 지어졌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자단을 만나 보안앱 설이 문제에 대한 의견을 청취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보안 문제로 반입 자체가 안 됐던 아이폰에 대해서도 "제한 없이 사용하도록 예외 조치를 취하라"고 추가 지시했다.

윤 대통령의 이 같은 지시로 용산 대통령실 내부에서는 출입 기자에 한해 보안 앱 설치 방침이 철회됐다.

그동안 대통령실 경호처는 기존 청와대와 달리, 기자실이 대통령실 집무실과 같은 건물에 있다는 이유로 휴대전화 사진 촬영, 녹음, 테더링 등을 통제할 수 있는 보안 앱 설치를 기자단에 요구해왔다.

이에 대해 기자단에서는 취재진의 대통령실 집무실 접근이 원천 차단된 데다, 앱을 깔게 되면 휴대전화 데이터에 접근하고 조작할 수 있다는 반발이 이어졌다.

양측이 의견이 충돌하면서 기자단은 휴대전화 카메라에 촬영 차단용 스티커를 부착한 채 청사를 드나들었다.

윤 대통령의 예외 조치를 지시하면서 기자단은 보안 앱 설치에서 자유로워졌다.

다만 대통령실 관계자는 "경호 쪽과 사전 협의를 거치지 않은 촬영, 녹취가 적발될 시에는 단 한 차례만 적발돼도 기자실에서 퇴출하는 조치를 수용하는 조건"이라고 말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