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참석자들과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신라호텔에서 열린 외빈 초청만찬에서 참석자들과 건배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7일 윤석열 대통령이 국민·언론과의 소통 강화 차원에서 참모진에게 '필요하면 낮술을 마셔라'고 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사실무근이다"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 대변인은 이날 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시중의 민심을 가감 없이 파악해 국정에 반영하기 위해 참모들에게 적극적인 소통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면서도 "그러나 '필요하면 낮술을 마셔라'라는 발언했다는 주장은 사실무근이다"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측은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 리 없다"는 반응이다.

김남국 민주당 선거대책위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에서 "대통령께서 국회에 와서는 대한민국과 국민이 위기에 직면했다며 협조를 요청하면서 참모진에게는 낮술도 괜찮다고 했다니, 충격 그 자체"라며 "애주가인 윤 대통령의 성향상 아니 땐 굴뚝에 연기 날 리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취임한 지 며칠이나 됐다고 지각 출근, 정시퇴근으로 공직기강을 허문 것도 부족해 점심시간 제한을 없애고 낮술을 허용한다는 말인지 황당하다"고 꼬집었다.

이어 "국민께서 윤 정부의 공직기강까지 걱정해야 하느냐"며 "낮술이 검찰 특유의 문화에서는 가능한지 모르겠지만 대통령께서 공직사회 전반에 미칠 부정적 영향을 인식하기를 바란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최근 출근길에 기자들과 문답하거나 기자실을 방문하는 등 언론과 소통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