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단일화 얘기 들어본 적도 없다"
"단일화라는 용어 자체가 부적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김은혜 경기도지사 후보와 강용석 무소속 후보 간 단일화 전망에 대해 부정적인 시각을 드러냈다.

이 대표는 17일 페이스북에 "저는 어느 누구에게도 경기도지사 후보 단일화 관련 이야기를 들은 바가 없으며, 단일화라는 용어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어 "여당 입장에서 대통령에게 선거 개입 의혹을 제기하는 세력과의 단일화는 검토도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강 후보가 지난 12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통화 중 "김동연 후보와 싸워야지, 왜 김은혜를 공격하느냐"는 말을 들었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이 대표가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강 후보의 해당 발언으로 인해 더불어민주당은 "명백한 선거 개입"이라면서 윤 대통령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대통령실은 통화 자체를 하지 않았다고 부인하는 상황이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편, 김은혜 후보도 강 후보와의 단일화와 거리를 뒀다. 그는 전날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단일화 부분은 선거를 처음 시작했을 때와 지금이랑 크게 다르지 않다"며 "당원과 국민 목소리를 들어야지 제 유리함을 타진하기 위해 생각하고 있는 건 없다"고 말했다.

또한 "당에서 단일화를 깊숙이 바라보는 분위기도 없다"며 "강 후보와 이 대표와의 구원(舊怨)에 대해선 의심할 분들이 아무도 없다"고 했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