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충청의아들'·'힘있는 여당후보' 메시지로 표심 공략

국민의힘은 6·1 지방선거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을 이틀 앞둔 17일 충북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열고 대전과 세종에서는 지도부가 총출동한 선대위 회의를 개최하는 등 충청권 표심 공략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국민의힘은 광역단체장 4석이 걸린 충청권을 수도권과 함께 이번 지방선거의 승패를 판가름할 최대 승부처로 보고 있다.

국민의힘은 '충청의 아들'인 윤석열 대통령이 제대로 일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달라고 호소하는 한편, 지역 발전을 위해서는 '힘 있는 여당 후보'가 당선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며 선거전을 펴는 모습이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김기현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오후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리는 대전시당 선거대책회의,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 선거사무소에서 열리는 세종시당 선거대책회의에 잇따라 참석한다.

이에 앞서 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권성동 원내대표는 오후 2시에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의 충북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한다.

김기현 위원장은 이날 저녁 최민호 세종시장 후보와 함께 세종시를 돌며 금강보행교에서 거리인사와 유세를 하고, 번화가인 나성동에서 청년들과 맥주 간담회를 한다.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의 충남 선대위 발족식은 오는 19일 열린다.

국민의힘은 대선 승기를 이어가 4년 전 민주당에 모두 빼앗겼던 대전, 세종, 충남, 충북 4곳 지방 권력을 되찾아오겠다는 각오다.

당 내부에서는 이달 초만 해도 충청권 판세가 충북 한 곳을 제외하고는 유리하지 않다는 시각이 대체적이었으나, 공식 선거운동 시작일을 앞두고 대전과 충남, 세종 등 3곳도 '백중 우세', '박빙 우세'로 올라서는 등 분위기가 바뀌고 있다는 자체 평가를 내놓고 있다.

김기현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번 대선도 충청권에서 이기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

그만큼 충청권이 지방선거의 바로미터가 되는 지역이자, 스윙보터로 평가받는 지역"이라며 "충청권은 4년 전 광역단체장 4곳을 모두 민주당에 내주며 국민의힘이 완패했던 지역이라, 여기서 성과를 낸다면 굉장히 큰 반전의 모멘텀을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충청권 공략을 위한 최대 무기는 새 정부 출범 기대를 바탕으로 하는 '윤풍(尹風)'과 '힘 있는 여당 후보론'이다.

충청권 시·도지사 후보들은 공통으로 '윤심(尹心)'을 얻은 후보들이다.

김영환 충북지사 후보는 윤 대통령의 당선인 시절 특별고문을 지냈고,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는 윤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직접 출마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장우 대전시장 후보는 윤 대통령의 대선 후보 캠프에 합류해 선거를 도왔다.

이들은 '충청의 아들'을 자임하는 윤 대통령이 성공한 대통령이 될 수 있도록 '지방권력 교체'로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특히 충청권 후보들은 지역 발전을 위한 예산을 확보하고 입법적 뒷받침을 하기 위해서는 집권여당의 후보가 도지사와 시장으로 선출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지방행정의 경우 중앙 정부 지원을 끌어내는 게 핵심 역량이라는 것이다.

김태흠 충남지사 후보가 선거 슬로건을 '힘쎈 도지사, 힘쎈 충남'으로 지은 것도 이런 맥락이다.

그간 각종 선거에서 민주당이 꾸준히 강세를 보여온 세종시의 경우도 윤 대통령의 '행정수도 완성' 공약 이행을 위해서는 여당 후보가 선출돼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당 지도부의 한 인사는 통화에서 "이번 지방선거에서 가장 힘을 쏟을 지역이 중부권이고 그중에서도 충청권 공략이 가장 중요하다"며 "당 지도부가 시간 날 때마다 충청권을 집중적으로 찾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