李, 호남 누비며 지지층 '표 단속'…5·18 전야제서 '시민 스킨십'도
투톱 윤호중·박지현, 승부처 중원으로…'박완주 파장' 예의주시

선대위 체제로 전환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가 17일 6·1 지방선거 승리의 교두보인 '서해벨트'로 줄줄이 '남하'했다.

공식선거운동 시작을 이틀 앞두고 미리 요충지 표심을 붙들어 매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은 5·18 전날인 이날 종일 호남을 누비며 이른바 '텃밭' 표 단속에 나선다.

이 위원장은 오전 전주에서 전북지역 후보들과 간담회를 하고는 호남의 심장부인 광주로 이동, 5·18 민주묘역을 참배한다.

저녁에는 5·18 민주화운동의 상징 거리인 금남로에서 열리는 '오일팔 전야제'에 참석, 광주 시민들과의 스킨십도 계획하고 있다.

이 위원장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5·18 당일은 대통령이 참석하는 국가 공식행사가 열리기 때문에 오늘 갈 수밖에 없었다"면서도 "전야제에 시민 1만명 정도가 참석할 것으로 보여 오히려 호남 민심과의 소통 기회로는 오늘이 더 낫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밤 다시 자신의 '지역구'인 인천으로 올라와 국회의원 보궐선거 운동에 매진할 예정이다.

하루는 선대위 총사령탑으로, 다른 하루는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로 뛰는 '1인 2역'은 선거 기간 내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지도부 투톱인 윤호중·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수도권과 함께 최대 승부처로 꼽히는 '중원'으로 향한다.

상임선대위원장이기도 한 이들은 오후 대전광역시당 선대위 회의에 나란히 참석해 충청 선거전에 당의 전폭적 지원을 약속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현재 충청의 광역단체장 4곳 가운데 세종을 제외한 3곳(충북지사·충남지사·대전시장)은 판세가 경합 내지는 열세에 있다고 보고 있다.

특히 3선 박완주 의원(충남 천안을)의 성 비위 의혹 사태로 충청권 전통적 지지층마저 대거 이탈하는 것 아니냐며 전전긍긍하는 모습이다.

선대위 관계자는 "광역단체장 8곳 승리라는 목표를 달성하려면 적어도 충청에서 적어도 2∼3곳은 이겨야 하는데 녹록지 않아 보인다"며 "박완주 건의 파장이 얼마나 악영향을 미칠지는 지켜봐야 안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