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여론조사
오세훈 52.4% vs 송영길 27.2%
김동연(왼쪽) 더불어민주당,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연합뉴스

김동연(왼쪽) 더불어민주당,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사진=연합뉴스

6·1 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경기도지사 지지도 조사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오차범위 내에서 접전을 벌이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7일 나왔다.

리서치앤리서치가 동아일보의 의뢰로 지난 14∼15일 경기도의 만 18세 이상 남녀 809명을 대상으로 경기도지사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김은혜 후보는 37.2%, 김동연 후보는 34.7%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두 후보의 격차는 2.5%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강용석 무소속 후보는 3.9%의 지지율을 나타내 선거 판도에서 주요 변수가 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의 만 18세 이상 남녀 803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52.4%, 송영길 민주당 후보가 27.2%로 오 후보가 확실한 우위를 보였다.

인천의 성인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인천시장 후보 지지율 조사에선 유정복 국민의힘 후보가 39.6%로 박남춘 민주당 후보(32.5%)를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두 후보의 지지율 차이는 7.1%포인트로 오차범위 밖이었다. 이정미 정의당 후보는 5.3%의 지지율을 보였다.

동아일보 여론조사는 유선(20%) 및 무선(80%)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서울·인천 ±3.5%포인트, 경기 ±3.4%포인트다. 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 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