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계양을 출마' 거론에 불쾌함 드러내
김기현 '무상연애' 발언에도 분노
"난 정치인 아냐…배우로만 기억해 주길"
배우 김부선 /사진=유튜브 '김부선TV' 캡처

배우 김부선 /사진=유튜브 '김부선TV' 캡처

배우 김부선이 정치권 일각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총괄선대위원장이 출마한 인천 계양을 맞수로 자신이 거론된 상황에 대해 불쾌함을 드러냈다.

김부선은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인천 계양구 무소속 출마'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에서 김부선은 "정권도 바뀌었으니 전 연기자로서 좋은, 공정한 기회가 올 거라고 생각했는데, 또 지방선거 하면서 엉뚱하게 김부선을 계양에 공천한다는 가짜뉴스가 있더라. 날 악플에 힘들게 하질 않나 진짜 너무들 하시는 것 같다"며 "이재명하고 붙는 후보 페어플레이 하시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라디오에서 이 총괄선대위원장을 "무상연애 의혹에 연루된 분"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인격살해적인 발언"이라며 분노했다.

김부선은 김 의원을 향해 "무상연애했다는 발언을 했는데, 마치 남들이 들으면 김부선이 이재명과 연애했는데 돈을 안 줘서 이 사달이 난 것처럼 얘기하더라. 그거 인격살해다. 국민의 대표를 했던 분이 그래서 되겠느냐. 정말 부끄러운 줄 알고 반성하시라"고 했다.

이어 "난 정치인이 아니다. 선거 때마다 날 불러들여서 이용하고, 선거 끝나면 버려지는 물건이 아니다"라면서 "여야 지도부, 지지자분들 김부선을 잊어달라. 당신들 기억에서 날 잊어달라. 배우 김부선으로만 기억해주시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앞서 정치권 일각에서는 국민의힘이 이 총괄선대위원장의 대항마로 김부선의 공천을 검토하고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이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직접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재명 후보의 명분없는 출마 못지 않은 공천의 희화화"라면서 "김부선은 본인의 출마 등에 대해서 당에 공식적인 경로로 문의하거나 소통한 바가 없으므로 김부선에게도 실례되는 일"이라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