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수석비서관회의서 지시
윤석열 대통령이 16일 “2030년 부산 엑스포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지시했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다음달 대통령이 주재하는 민관합동전략회의를 준비해 달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대변인실이 전했다.

윤 대통령은 “관계 부처, 재외공관, 한국무역협회, KOTRA, 대한상공회의소, 전 세계 네트워크를 가진 기업 등과 긴밀히 협력해 달라”며 “(장성민) 정책조정기획관은 매주 부산 엑스포 유치 활동에 대해 보고해 달라”고 주문했다.

윤 대통령이 개별 사안에 대해 이렇게 구체적인 지시를 한 것은 이례적이다. 정책조정기획관은 장성민 전 당선인 정무특보가 맡고 있으며 산하에 부산 엑스포 유치를 담당하는 비서관도 두고 있다. 윤 대통령은 “부산 엑스포는 부산·울산·경남 지역뿐 아니라 대한민국 경제 전체가 도약하는 큰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 주재 민관합동전략회의는 부산에서 열릴 가능성이 높다.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3대 국제행사로 불리는 세계박람회는 유치를 위한 인프라 투자와 관광 수입 등으로 지역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부산을 비롯해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와 이탈리아 로마 등이 2030년 박람회 유치를 위해 경쟁하고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회의에서 “스스로 대통령이라는 생각으로 국가 전체를 보면서 문제의식을 갖고 대응방안에 대해 좋은 의견을 많이 내달라”고 당부했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앞두고 한·미 정상회담 준비를 철저히 해 달라”고 주문했다.

좌동욱 기자 leftk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