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15일 여야 영수회담을 위한 윤석열 대통령 측의 초청을 거부했다는 주장에 대해 "허위사실로 언론플레이 하는 것이 윤 정부의 소통이냐"고 받아쳤다.

윤 대통령 측은 앞서 "퇴근 후 일반 시민들이 가는 식당에서 김치찌개에 소주 한 잔 하며 회담을 갖자"고 제안했지만, 민주당으로부터 수락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이수진 민주당 원내대변인(비례대표)은 15일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늘 언론은 이진복 대통령실 정무수석이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었지만 응답이 없었다고 보도했다"며 "하지만 박 원내대표는 이 수석에게 최근 전화를 받은 적이 없다. 이 수석은 도대체 누구에게 전화하신 겁니까"라고 말했다.

민주당은 윤 대통령의 이른바 '김치찌개 회동' 제안을 보여주기식 정치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대통령실과 여당이 지금 우선해야할 것은 보여주기식 회동이 아닌 인사 참사에 대한 대통령의 사과와 결단"이라며 "회동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처리 이후가 맞다"고 지적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브리핑 후 기자들을 만나 "박 원내대표는 이 수석으로부터 전혀 전화를 받은적이 없고, 금요일(13일)에 윤호중 비대위원장이 이 수석에게 전화해 16일은 원내 현안이 많아 어렵다고 말했다"며 "이걸 갖고 마치 우리가 소통을 안하는 것처럼 이 수석이 언론플레이하는 것은 상당히 팩트와는 거리가 먼 행동"이라며 "이런 행동은 협치를 깨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전범진 기자 forward@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