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채널 통해 실무접촉 공식 제안 방침
마스크를 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마스크를 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른 가운데 윤석열 정부가 대북 코로나19 방역 지원을 공식 제안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15일 정부 고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정부가 이르면 이번 주 초 대북 코로나19 방역 지원을 논의할 실무접촉을 남북채널을 통해 북한에 제안할 방침이라고 보도했다.

해당 보도에 따르면 통일부가 관련 부처 간 협의를 거친 후 남북 연락사무소 통신선을 통해 방역 지원 의사가 있으니 실무접촉을 하자는 취지의 대북 전통문을 보내는 방식이 유력하다.

북한이 실무접촉에 응하면 코로나19 백신과 의약품 등 북한이 필요로 하는 물품 등에 대해 협의한다는 구상이다. 다만 북한이 이에 응할지는 미지수다.

북한은 지난 12일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인정했다. 12일 1만8000여명의 발열 환자가 발생했고, 13일 17만4400여명의 발열자가 추가됐다고 밝히는 등 확산세가 거세다. 이어 조선중앙통신은 14일 29만6180명의 발열자가 발생했고, 누적 사망자는 총 42명이라고 밝혔다.

북한은 현재 진단 키트나 전문가용 신속 항원 도구가 없어 확진자 대신 유열자라는 용어로 환자를 집계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백신 미접종 국가이기도 하다.

확산세가 거세지만 아직은 외부 조력 없이 자력으로 대응하자는 분위기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14일 당 정치국협의회에서 "현 상황이 지역 간 통제 불능한 전파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다만 확산세가 지속된다면 방역물품 수급난을 비롯해 새로운 변이가 출현할 가능성 등이 있어 국제 사회의 지원을 받는 게 불가피할 수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13일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의 대북 지원 방침을 밝혔다. 당시 윤 대통령은 '실무접촉을 제의할 것이냐'는 질문에 "당연하다. 기본적으로 통일부 라인으로 해서"라고 말했다.

미국도 남북 방역 협력에 지지한다는 입장이다. 미 국무부는 현지시간 13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우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비롯한 남북협력을 강력히 지지한다"면서 "남북협력이 한반도에서 더 안정된 환경을 만드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믿는다"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