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적 사망자 42명…"치료법 몰라 약물사용부주의 사망자 늘어"

북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빨라지는 가운데 14일 신규 발열자가 30만명에 육박했다.

북한 국가비상방역사령부는 지난 13일 저녁부터 14일 오후 6시까지 전국적으로 29만6천180여명의 유열자(발열자)가 새로 발생했으며 15명이 사망했다고 1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밝혔다.

지난달 말부터 14일 오후 6시 현재까지 북한 전역의 발열자는 82만 620여명이며 이 가운데 49만 6천30여명이 완쾌됐고, 32만4천55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고 통신은 전했다.

  누적 사망자 수는 42명이다.

앞서 북한은 12일 1만8천여명의 발열 환자가 발생했고 13일 17만4천400여명의 발열자가 신규로 발생했다고 보도했던 점을 고려하면 확산세가 가파르다.

북한은 "현 방역위기가 발생한 때로부터 사람들이 스텔스오미크론변이 비루스감염증에 대한 인식과 리해가 부족하고 치료방법을 잘 알지 못한데로부터 약물사용부주의로 인한 사망자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