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사진=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가 오는 16일 추진하던 만찬 회동이 무산된 것으로 알려졌다.

14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여권 관계자는 내주 윤 대통령과 여야 3당 지도부 회동이 무산됐다고 했다. 야당 관계자 역시 내주 회동은 없고, 일정이 다시 논의되고 있지도 않은 상태라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소상공인 손실보상 추가경정예산(추경)안 관련 국회 시정연설을 하는 16일 저녁에 여야 3당 대표와 원내대표에게 만찬 회동을 제의했다. 야당인 정의당 측은 참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일정을 이유로 참석이 어렵다고 밝혀온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이번 회동에서 소상공인 손실보상 추경안의 5월 임시국회 내 조속한 처리를 당부하고 한덕수 후보자 인준안 처리 등에 협조를 구하려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윤 대통령이 16일 국회를 찾을 예정이어서 여야 3당 지도부와 만나 대화하는 자리가 마련될 전망이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