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일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사진=연합뉴스

13일 자진사퇴 의사를 밝힌 김성회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 /사진=연합뉴스

사퇴한 김성회 전 대통령비서실 종교다문화비서관이 14일 "대한민국을 망치는 제1주범은 언론인"이라고 말했다. 김 전 비서관은 동성애와 조선시대 여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관련한 소셜미디어 글 등으로 논란을 빚다 전날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퇴의사를 전했다. 윤석열 정부들어 대통령실에서의 첫 낙마 인사였다.

김 전 비서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치인들은 국민을 분열시키지만, 언론인들은 국민의 생각을 왜곡시키고 저능아로 만든다"며 "대한민국 언론인들이 국가를 망치는 제1주범이고 정치인들이 제2주범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됐던 부분에 대해서도 직접 반박에 나섰다. 김 전 비서관은 '동성애는 흡연처럼 치료될 수 있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해 "선천적이 아닌 후천적 동성애를 본능이라고 착각하는 사람들…흡연이 본능이 아니듯이, 흡연하는 사람들이 병자가 아니듯이, 동성애는 치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조선시대 여성 절반은 성적 쾌락의 대상이었다'는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는 "진실이다"라고 단언했다. 김 전 비서관은 통일신라, 고려, 조선시대까지 인구 대비 노비 비율을 짚어가며 "노비종모법은 세조때 잠시 바뀌지만, 정종 때 완전히 정착됐다"며 "이후 조선은 42% 내외의 노비가 존재하는 사회가 된다"고 설명했다.

'국가가 나서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밀린 화대라도 받아주란 말이냐'라는 발언과 관련해서도 해명했다. 그는 "그런 말을 한 것은 맞는 거 같다"며 "개인 간 논쟁이라도 할머니들의 고통스러운 상처에 소금뿌리는 표현을 쓴 것에 대해선 지금도 반성한다"고 말했다.

김 전 비서관은 한국인과 재혼한 외국인 배우자가 데리고 들어온 중도입국 자녀의 4%만이 진정한 의미의 중도입국 자녀라는 주장에 대해서도 "진실이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진짜 중도입국자녀 실태조사 해보시기 바란다. 나는 중도입국자녀를 교육하던 서울 시작다문화학교를 운영했던 사람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다문화 정책을 '온정주의'로 접근해서는 안 된다며 "양질의 인력을 받아들이자는 주장이 다문화 폄하인가? 그럼 그 잘살고 땅덩이 넓은 캐나다는 왜 이민자들의 스펙을 점수제로 환산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전광훈 목사와의 친분설'에 대해 "저는 기독교인도 아니고 전광훈 목사와 일면식도 없다"며 "자유일보를 창간할 때 평소 잘 알던 최영재 편집국장이 자신에게 부탁해 객원 논설위원이라는 직함으로 글을 썼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