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부속실 마인드로 어떻게 경제 이끄나"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사진=뉴스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죽이려 했던 것처럼, 윤석열 대통령이 이재명 후보를 죽이려 해서는 절대 안된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14일 인천 계양구에서 열린 이재명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위원장은 "이 후보가 계양에 출마하니 여당과 정권 주변에서 '방탄' 운운하며 난리가 났다"며 "이 사람들이 온갖 수를 다 내서 이재명을 죽여 보려 했는데 어렵게 되자 심통을 부리는 얘기가 너무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이 대선에 패한 이 후보를 향한 여권의 보복을 우려한 가운데 당 지도부는 대통령실 비서관직에 검찰 출신 인사들이 다수 발탁된 것을 지속해서 비판했다.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는 개소식에서 "민생에만 신경을 써도 대통령이 잠잘 시간이 없는데 수사와 구속에 자신 있다고 대선에서 1600만 표를 얻은 민주당 대선후보를 수사 대상으로 삼으면 어떻게 대한민국이 발전하겠나"라고 반문했다.

송 후보는 이 후보에 대해서도 "누구처럼 권력에 줄 섰으면 검찰총장도 될 수 있었지만 판검사가 되길 거부하고 인권변호사로 서민과 살다가 수많은 보수언론의 화살을 맞으면서도 민주당을 배신하지 않고 피흘리며 달려왔다"고 강조했다.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도 "벌써 '검찰 독재' 조짐이 보인다"며 "이 후보가 반드시 국회로 들어가 견제와 균형의 원리를 회복하고 통합과 화합의 정치를 시작하도록 반드시 이 후보의 승리를 위해 함께 싸워달라"고 당부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