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北 코로나 확산에 우려…통보 없지만 도울 준비돼 있다"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 확산하고 있다는 소식에 유엔이 우려를 표명하며 지원 의사를 재확인했다.

파르한 하크 유엔 부대변인은 13일(현지시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코로나19 확산에 관한 질문을 받자 "현 단계에서 우리는 우려를 갖고 북한에서의 코로나19 유행에 관한 보도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답했다.

하크 부대변인은 "아직 (북한의) 유행에 관한 공식 통보는 받지 못했지만, 우리는 이 문제에 관해 북한 측 대표자들과 계속 연락하고 있다"면서 "유엔은 계속 (북한 코로나19 문제에) 관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인도주의 파트너들과 함께 코로나19와 그 밖의 다른 이슈와 관련해 도움이 필요한 북한 주민들을 지원할 준비가 돼 있다"며 "2020년 팬데믹 발발과 국경 봉쇄 이후 북한 주민들이 더욱 취약해지고 있다"고 염려했다.

아울러 하크 부대변인은 "북한 주민들의 심각한 인도주의적 어려움에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다"면서 "세계적 대유행과 국경 봉쇄 이전에도 북한에는 인도주의적 원조를 필요로 하는 주민이 1천100만 명이나 있었다"고 지적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전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한에서 코로나19가 전국적으로 확산해 6명이 사망하고 18만 명 이상이 격리 중이라며 방역체계 허점을 공개 질타했다.

북한이 이례적으로 코로나19 전파 상황을 공개한 것은 그만큼 질병 확산이 심각하다는 사실을 방증하는 것으로 해석됐다.

특히 유엔의 이날 우려 표명은 윤석열 신임 한국 정부를 비롯한 국제사회가 백신과 의약품 지원 의사를 밝힌 가운데 나왔다.

이와 관련해 박진 신임 외교부 장관이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취임 후 첫 화상통화를 하고 대북 인도적 지원 방안에 대해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북한의 우방인 중국 정부도 북한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유엔 "北 코로나 확산에 우려…통보 없지만 도울 준비돼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