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브리핑 공간인 오픈라운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내 브리핑 공간인 오픈라운지에서 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약품 지원 방침과 관련 실무접촉을 제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3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 1층 기자실을 찾은 윤 대통령은 북측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지원 등을 위한 실무접촉을 제의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연하다. 기본적으로 통일부 라인으로 (제의할 것)"이라고 답했다.

주무 부처인 통일부를 통해 북측의 코로나19 의약품 수용 의사를 타진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대통령실은 북한 주민에게 코로나19 백신을 비롯한 의약품을 지원할 방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