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주도 코로나 대응 공조 논의체…대중 견제용 성격도
바이든과 화상으로 첫 대면할듯
尹대통령, 오늘밤 코로나정상회의 참석…다자외교 '데뷔'(종합)

윤석열 대통령은 12일(한국시간) 밤 열리는 '제2차 글로벌 코로나19 정상회의'에 참석한다고 대통령실이 이날 밝혔다.

지난 10일 취임한 윤 대통령의 다자 정상회의 참가는 이번이 처음으로, 화상형식이기는 하나 다자외교 무대에 데뷔하는 것이다.

작년 9월에 이어 2번째로 열리는 이번 회의는 코로나19 대유행의 단계를 종식하고 미래 보건 위협에 대해 국제사회의 공동 대응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미국과 독일·벨리즈·인도네시아·세네갈이 회의를 공동 주최하며 의제는 ▲백신 접종 ▲ 진단검사와 치료제 접근 확대 ▲ 보건안보 강화와 미래 재난 방지를 위한 방안 등이다.

윤 대통령은 녹화 영상을 통해 국제사회의 코로나19 퇴치에 동참하는 한국의 노력 등을 각국 정상 및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국제기구, 빌앤드멜린다재단 등 민간재단 관계자들에게 부각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에는 조 바이든 미 대통령도 참석한다.

오는 21일 첫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정상이 화상으로나마 처음으로 만나는 자리인 셈이다.

다만 직접적인 소통은 어려울 것으로 관측된다.

미국의 중국 '백신외교' 견제용이라는 평가를 받는 코로나19 정상회의가 윤 대통령의 다자외교 데뷔 무대가 됐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대변인실은 "(윤 대통령의) 이번 회의 참석을 통해 글로벌 중추 국가로서 코로나19를 조기에 극복하고 글로벌 보건 안보 체계를 강화하기 위한 우리의 정책과 기여 의지를 표명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