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례적 모두발언 생략·집무실 즉석오찬…출근길 질의응답도
"점잖게 하지말고" "프리스타일"…격식 깨겠다는 尹대통령

"이 테이블도 좀 어색한데, 저하고 같이하는 회의는 프리스타일로, 오늘 하루만 (카메라가) 찍는 것으로 하고 편하게 합시다.

"
윤석열 대통령은 11일 오전 용산 청사 5층 회의실에서 주재한 첫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원고에 적힌 모두발언을 시작하기에 앞서 이같이 말했다.

종전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취재진이 참석한 가운데 공개발언을 한 뒤 비공개회의에 들어가는 관례를 생략하자는 것이다.

의례적인 언급 없이 곧바로 '본론'으로 들어가자는 취지다.

윤 대통령은 원고를 가리키며 "대통령이 참모들과 회의하는데 이게 무슨 비효율적이고 어색하다"고 말한 뒤 "여기 써준 것에는 '첫 번째 수석비서관 회의를 시작하겠습니다'(라고 돼 있는데) 무슨 법 개정하는 것도 아니고…"라고 했다.

실제로 윤 대통령은 준비된 모두발언 원고의 상당 부분을 읽지 않았다.

윤 대통령은 "각자 복장도 자유롭게 하고, 하고 싶은 이야기도 하고…"라며 "앞으로 카메라 찍을 일 없으니까 너무 점잖게는 하지 말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과 참모진은 회의가 비공개로 전환되기에 앞서 사진 촬영을 위해 잠시 마스크를 벗었다.

윤 대통령은 전날 참모진과 집무실 원탁에 둘러앉아 정장 재킷을 벗고 '전복죽 오찬'을 가진 것도 이러한 기조가 반영됐다고 대통령실 관계자는 전했다.

당초 김대기 비서실장·김성한 국가안보실장과 간단하게 진행키로 했던 식사였지만, 윤 대통령이 다른 참모진에게 '이왕 (이렇게 된 거 식사를) 같이 합시다'라고 제안하면서 '단체 오찬'이 됐다.

예정에 없던 식사로 전복죽이 부족해 뒤늦게 '반 그릇'을 먹은 참모진도 있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용산 청사로 출근하며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기도 했다.

대통령과 기자가 주로 공식 행사에서 질문을 주고받던 관례를 벗어난 장면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의 원칙은 격식을 갖추기보다는, 참모진 및 기자들과 가능하면 직접적으로 소통하는 기회를 늘리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점잖게 하지말고" "프리스타일"…격식 깨겠다는 尹대통령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