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이재명 전 경기지사는 자신의 국회의원 보궐선거 출마가 검찰 수사를 피하기 위한 것 아니냐는 일각의 비판에 대해 “자꾸 빈총으로 사람을 위협해 놓고는 총 피하려 한다는 소리 하는데 잘못한 게 없으면 아무런 걱정할 일이 없다”고 반박했다.

이 전 지사는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지방선거 선대위 출범식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저는 인생을 살며 부당한 일을 한 적이 없어 검찰과 경찰이 수사로 아무리 압박해도 전혀 걱정되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출마 지역구가 연고지인 경기 성남시 분당갑이 아닌 인천 계양을인 데 대한 비판에는 “대선 전 후보로서 당을, 전국을 대표하는 입장이라면 특정 지역의 연고를 따지는 게 오히려 더 이상한 일”이라며 “연고에 따른 판단을 구하는 게 아니라 이번 지방선거의 전체 구도를 위해, 전체 민주당을 위해, 전체 대한민국을 위해 하는 일이기에 연고보다는 책임과 당리가 훨씬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대선 패배 이후 두 달만에 다시 선거전에 등판한 데 대해 명분이 부족하다는 지적에 대해 이 전 지사는 “현재 우리 민주당과 민주당 후보들이 겪는 어려움은 지난 대선 결과 때문”이라며 “어려움을 타개하는 데 도움이 되는 어떤 일도 해야 한다는 게 제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개인적인 이해타산이나 손익을 계산해 보면 지방선거를 간접적으로 지원하는 정도로 안전거리를 유지하는 게 유리하다는 생각이 많다”고도 말했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