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 급변속 중심잃지 않으려 해…韓국운, 역류되지 않고 앞으로만 갈것"
정의용, 이임식 연기…"文, 국정공백 있어선 안된다고 해"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9일 오후 예정했던 이임식을 연기했다.

정 장관은 이날 외교부 출입기자들과 만나 "국정에 공백이 있어서는 안 되고 외교안보 부처들은 후임이 임명될 때까지 현직에 남아있는 것이 도리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생각이 확고하신 것 같다"며 당초 이날 계획했던 이임식을 미뤘다고 밝혔다.

그는 "이임식을 내일 모레 즈음 급히 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제 후임(박진 후보자)은 11일이나 12일쯤 임명될 것 같다고 한다"고 전했다.

정 장관은 당초 이날 비공개로 이임식을 한 뒤 외교부 출입기자들에게 간단한 이임 소회를 밝힐 예정이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이런 방침에 따라 1∼2일가량 임기를 더 이어가게 된 것이다.

정 장관은 문재인 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으로 남북·북미회담 등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깊숙이 관여했으며 지난해 2월부터는 외교장관직을 수행했다.

정 장관은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서 끝까지 우리의 중심을 잃지 않도록 노력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제가 50년 전 외교부에 처음 들어와 반세기를 지냈다"며 민주적으로 매우 역동적인 나라가 됐고, 경제·군사적으로도 강국이 되는 변화상을 체험했음을 강조했다.

그는 "이런 한국의 국운은 역류가 되지 않고 계속 앞으로만 나갈 것"이라며 "정권교체와 상관없이 계속 이 국운은 이어질 것이라고 저는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어디를 가나 어깨를 펴고 다닐 수 있는 한국이 될 것"이라며 언론에도 "세계 속에서 한국의 위치가 어디에 있다는 것을 국민들에게 알려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날 오전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한 것 등을 언급하며 "한미동맹관계가 바닥에 떨어져 재건해야 한다고 국민들이 알고 있지만 실정은 그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