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사진)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시작부터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발언 문제를 놓고 충돌했다. 한 후보자가 인사말에서 “검수완박을 두고 국민우려가 크다”고 발언하자,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사과를 요구하며 항의했다.

김 의원은 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한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 앞서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후보자가 인사말에 ‘검수완박’ 용어를 굳이 쓴 것은 싸우겠다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한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을 통해 “최근 소위 ‘검수완박’ 법안이 국회를 통과해 시행을 앞두고 있어 국민적 우려가 큰 상황”이라며 “이 법안은 부패 정치인과 공직자의 처벌을 어렵게 하고 그 과정에서 국민이 보게 될 피해는 너무나 명확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에 “제가 여러 번 인사청문회를 해 봤는데 인사말에서 ‘한 판 붙을래’ 이런 식으로 하는 후보자는 처음이다”며 “이것이 그쪽 지지자들을 끌어모을 수 있겠지만 공익의 대표자가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검수완박은 사실도 아니고 보완수사 박탈까지는 안 된다 해서 조정됐고 여야 간 합의까지 간 사항이다”며 “이런 것을 굳이 검수완박 운운하는 것은 정치적 싸움하겠다는 것인데 인사청문회 인사말에서 하는 것은 국회를 무시하고, 싸우겠다는 것이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어 “발언을 취소하고 사과하지 않으면 인사청문회를 할 필요가 없다"며 "일단 사과해야 되고 그 발언을 취소하라”고 강조했다.

최진석 기자 iskr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