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원, 경찰에 금품수수 자진신고…경찰, '입건 전 조사' 단계
강임준 시장 "명백한 허위사실…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할 것"
"군산시장이 도의원에게 금품 전달" 폭로 두고 진실 공방

더불어민주당 군산시장 경선 과정에서 현직 시장이 현직 광역의원에게 돈을 건넸다는 폭로가 나왔다.

전북도의회 김종식 의원(군산2)은 8일 "지난달 2일과 21일 각 200만원씩 총 400만원을 강임준 군산시장 측으로부터 받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자신을 도와달라는 취지로 한 차례는 강 시장이, 한 차례는 강 시장의 캠프 인사가 전달했다"며 "돈은 가지고 다니다가 활동비와 기탁금 등으로 사용했다"고 폭로했다.

김 의원은 지난 6일 이러한 내용을 경찰에 자진신고 했다.

강 시장은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의원의 주장이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맞섰다.

강 시장은 "김 의원에게 어떤 금품을 제공한 적 없다"며 "김 의원을 허위사실 유포, 후보 비방 등으로 수사기관에 고발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찰은 김 의원의 신고 내용을 바탕으로 조사한 뒤 혐의가 확인되면 수사로 전환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