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인천 계양을에 이재명 상임고문을 전략 공천할 방침인 가운데 이 고문이 과거 인천 출마를 요청하는 지지자에게 "싫다"고 답한 트윗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6일 페이스북에 "출마하기 전에 트위터부터 닫아야겠다"라며 이 고문이 2014년과 2016년에 올린 트윗을 공유했다.

당시 이 고문은 한 지지자가 "인천 쪽에도 출마해주시면 안 되겠냐"고 묻자 "시러요(싫어요) ㅋㅋ"이라고 답했다. 이 고문은 당시 성남 시장으로 재직하고 있었다.

이 고문은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 갔다"고 밝힌 지지자에게 "아니 어찌 살려고 성남에서 인천으로 이사를... 빨리 돌아오세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재명  "인천 출마해라" 요청에 "싫어요ㅋㅋ" 과거 트윗 재조명

이재명  "인천 출마해라" 요청에 "싫어요ㅋㅋ" 과거 트윗 재조명

이 대표는 민주당의 이 고문 전략공천 방침에 "어떻게든 (이 상임고문이) 원내에 입성해 본인에 대한 수사를 방탄하려 한다는 의심을 지울 수 없다"면서 "대선 과정에서만 하더라도 분당·성남·경기도와 인연을 강조했던 이 상임고문이 아무 연고도 없는 인천 계양으로 외곽 순환도로를 타고 반 바퀴 타고 간 것이 어떻게 해석되겠나. 정당성을 찾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국민의힘 인천시당은 논평을 통해 "수도권 국회의원 보궐선거를 둘러싼 막장 드라마가 벌어지고 있다"면서 "이 고문이 주연을 맡고, 서울시장 출마를 위해 계양을 주민을 배신하고 서울로 도망가다시피 한 송영길 전 대표가 조연을 맡은 삼류 드라마가 펼쳐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 고문은 명분보다는 실리를 찾아서, 낙선 위험이 높은 분당갑보다 안전한 계양을을 선택한 것으로 보인다"며 "국회의원 불체포 특권 등을 이용해 검찰의 수사와 재판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기 위해선 안전하게 금배지를 다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