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운대 김성수·부산진 김영욱·영도 김기재·사하 이갑준
국민의힘 부산 16곳 기초단체장 후보 모두 확정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부산 해운대구청장 후보에 김성수 전 해운대경찰서장이, 부산진구청장 후보에 김영욱 전 시의원이 선정됐다.

국민의힘 부산시당 공천관리위원회는 6일 예비경선을 통과한 김성수, 최준식, 박원석 예비후보를 상대로 본 경선(책임당원 투표 50% + 일반 여론조사 50%)을 한 결과 해운대구청장 후보에 김성수 전 해운대경찰서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같은 방식으로 진행된 부산진구청장 후보로는 김영욱 전 시의원이 뽑혔다.

본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김 전 시의원은 정재관, 황규필 예비후보를 따돌렸다.

2인 경선으로 진행된 부산 사하구청장 후보에는 이갑준 전 사하구 부구청장이, 영도구청장 후보로는 김기재 영도구체육회 부회장이 각각 선출됐다.

이 후보는 조경태 국회의원 측근인 노재갑 예비후보를 눌렀고, 김 후보는 이상호 예비후보를 꺾었다.

이로써 국민의힘 간판을 달고 6·1 지방선거에 나설 16개 기초단체장 후보가 모두 확정됐다.

앞서 공관위는 강서구청장(김형찬), 수영구청장(강성태), 사상구청장(조병길), 중구청장(최진봉), 동래구청장(장준용), 기장군수(정종복), 북구청장(오태원), 서구청장(공한수), 동구청장(김진홍), 금정구청장(김재윤), 남구청장(오은택), 연제구(주석수) 후보를 선정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