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폐지, 지방선거 뒤 당정협의 통해 추진 판단해야"
"이재명, 재보선 출마한다면 꼭 대장동 포함된 분당갑 나와야"
이준석 "국정과제, 공약서 후퇴…반성하고 국민께 이해 구해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4일 대통령직인수위가 발표한 국정과제와 관련해 "대선 때 국민께 공약한 사안 중 일부 원안에서 후퇴한 점에 대해선 겸손한 자세로 국민께 반성하고 이해를 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특히 '병사 월급 200만원 즉시 시행'이 '2025년까지 단계적 인상'으로 조정된 것은 인수위가 문재인 정부가 남긴 적자재정의 세부 사항을 보고 내린 고육지책이겠지만 안타깝다"고 언급했다.

이어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 또한 민주당이 정부조직법 개정에 협조하지 않을 것이 명약관화한 상황에서 불가피한 선택이었겠지만 우리가 정부조직법 개정 시도조차 하지 않은 건 아쉽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앞으로는 우리가 지레 민주당의 무지막지함에 겁먹지 말고 당당히 해야 할 일을 해야 한다"며 "여가부 폐지를 포함한 정부조직법 개정도 지방선거 이후 당정 협의를 통해 추진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6·1 지방선거와 관련,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7개 지역에 대한 공천 작업을 이번 주말까지 최대한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를 겨냥, "본인이 단군 이래 최대 환수 실적을 냈다고 자랑스럽게 이야기한 대장동이 포함된 분당갑 지역구를 회피하고 인천 계양을을 선택하려 한다는 이야기가 횡행한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재보궐에 출마한다면 꼭 수천억원을 환수해 주민께 돌려줬다는 본인의 최대 치적 대장동이 포함된 분당갑에서 초밥·소고기·베트남 음식·샌드위치·닭 백숙의 추억과 함께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 배우자 김혜경 씨의 경기도 법인카드 사적 유용 의혹을 꼬집은 발언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