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이재명 겨냥 "인천 출마한다면 그냥 도망가는 것"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3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전 경기지사를 겨냥해 "경기도지사 출신이 인천광역시에 출마한다면 그냥 도망가는 것"이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 전 지사를 두고 6·1 국회의원 재보선에서 '인천 계양을 등판론'이 민주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것을 다룬 기사를 페이스북에 링크한 뒤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지사가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인천 계양을이 아닌, 경기 성남 분당갑 재보선에 도전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국민의힘 일각에선 분당갑에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장을 전략공천 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이 대표는 "단군 이래 최대 공익환수를 했다는 말이 사실이라면, 저 같으면 그 지역구에 가서 업적을 자랑하면서 선거를 뛰겠다"라며 "지역 주민을 위해 수천억원을 환수한 실적이 사실이면 지역 주민들이 안 뽑아주겠나"라고 했다.

이 전 지사가 이번 대선 캠페인 중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을 두고 '단군 이래 최대 공익 환수를 했다'고 홍보한 것을 비꼰 것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