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보자 같은 분 모시기 어려워…공익활동 한 것은 아니다"
정계성 김앤장 대표변호사,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
5년간 고문료 20억…김앤장 "한덕수, 대체할 수 없는 능력"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게 과거 5년간 총 20억원의 고문료를 지급해 논란을 빚은 김앤장 법률사무소는 3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후보자의 과거 경력과 외국어 구사 능력 등을 봤을 때 다른 분으로는 대체할 수 없는 측면이 있었다"고 말했다.

정계성 김앤장 대표 변호사는 이날 오후 인사청문회에 증인으로 나와 '고액을 주고 한 후보자를 선택한 이유가 무엇이냐'는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하고 "후보자 같은 분은 사실 모시기 어렵다.

후보자의 식견과 과거 경험, 그리고 외국이나 국내의 고위 기업과 고객에게 잘 설명할 수 있는 능력을 우리는 높이 본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변호사는 2017년 한 후보자가 두 번째로 김앤장에 몸담을 당시 직접 한 후보자를 영입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전날 청문회에서 한 후보가 김앤장 고문 활동을 두고 "공공적 목적에 부합한다"고 말한 것과 관련, '공익활동 차원으로 설명할 수 있는 것이냐'는 민주당 최강욱 의원의 질의에는 "후보자가 와서 공익활동을 한 것은 아니다"라며 "특정 건에 대해 구체적으로 무슨 일을 처리하는 것은 아니고 국제정세나 경제전망 등에 대해 거시적 관점에서 설명하는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한 후보자의 전관예우·이해충돌 논란과 관련, '고문 활동 당시 정부 부처와 관련한 업무를 한 적이 있느냐'는 국민의힘 전주혜 의원의 질의에는 "제가 아는 한 1건도 없다.

우리 변호사들이 부탁한 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정 변호사는 한 후보자가 김앤장에서 2차례(2002∼2003년, 2017∼2022년) 근무할 당시 취업제한 관련 규정 위반 의혹에는 "우리는 고문들을 모실 때 반드시 공직자윤리법이나 관계 법령상 준수가 제대로 되고 있는지 점검한다"며 일축했다.

이날 청문회장에는 당초 여야가 합의했던 증인·참고인 9명 가운데 5명만 출석했으며, '김앤장 고문료'가 핵심 쟁점 중 하나인 만큼 여야 청문위원들의 질의는 정 변호사에게 집중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